미국연준 양적완화 축소 발표

오늘 미국연준에서 테이퍼링이라 불리우는 양적완화 축소 발표가 있었다. 월 채권매입액수를 지난달 750억 달러 였던 것을 650억 달러로 줄인다는 소식이다. 채권매입액을 줄이면, 그만큼 시중에 풀리는 화폐의 총량이 줄어들게 된다. 이런 방식으로 그동한 뿌렸던 돈을 다시 거두어 들이게 되는 것이다. 양적완화 소식이 들리자, 오늘 미국 증시는 1퍼센트 이상 급락했다. 미국이 돈을 거두어 들이니 벤 버넹키 전 연준의장이 헬리콥터로 뿌리듯이 시장으로 방출했던 돈이 다시 미국으로 쏠리게 된다. 그러면, 신흥국에 투자되었던 달러가 유출되어 미국으로 흘러 들어간다. 그러한 이유로, 화폐의 힘으로 밀어올려졌던 시장이 출렁이게 된다. 아마 오늘 한국도 내가 자고 일어나면 지수랑 종목이 하락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도 100만원이상 손해 보고 있는데.. 상황이 조금 짜증스럽게 됐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테이퍼링을 통한 미국경기 회복의 신호는 우리 증시에도 내 투자에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한다. 무한정, 커지면 더 커질 수록 결국 터질 수 밖에 없는 부채의 풍선이, 다행이도 이제 터지지 않고 사그라드는 방향으로 전환한 것이다. 언제 끝날 지도 모르는 빚잔치 보다, 결과가 예측가능한 테이퍼링이 낫다. 

今日、米国の聯準からていパリンクの実施が発表されました。

Share